PRESS CENTER

[M+인터뷰] 한기웅 “쌍둥이 배우 타이틀, 걸림돌 아닌 디딤돌”

[MBN스타 안하나 기자] 올해 인기리에 막을 내린 SBS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 쌍둥이 형제로 출연해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기 시작한 배우 한기웅. 그는 연이어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2’에서 주인공 영애와 한 사무실에서 일하는 한기웅 역으로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넓혔다. 

시즌12에서 영애와 로맨스를 예고하며 열린 결말로 끝났고, 시즌13의 출연을 앞두고 있는 만큼 비중과 분량도 어느 정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데뷔한지 1년도 안 된 시점에서 거둔 성과이기에 앞으로가 더욱 기대가 된다. 

“아직 인기를 실감하기 보다는 얼떨떨하다. 그래도 많은 분들이 ‘작품 잘 봤다’ ‘지켜 보겠다’ 등의 인사를 해주면 뭔가 뿌듯하기도 하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뿐이다. ‘막돼먹은 영애씨’의 경우에도 조금 적응하나 싶었는데 끝이 났다. 내년 시즌13에 합류하게 되면 더 많은 부분을 보여주도록 노력할 것이다.” 

그가 아쉬워하는 ‘막돼먹은 영애씨’는 매 시즌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소제를 현실감 있게 풀어낸 작품이다. 매회 여주인공 영애(김현숙 분)를 기준으로 울고 웃기는 이야기와 함께 출연진들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게 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그동안 ‘막돼먹은 영애씨’를 통해 최원준, 김산호, 강예빈, 정다혜, 고세원 등이 이름을 알리는 계기도 됐다. 

“‘막돼먹은 영애씨12’는 오디션을 보고 합류하게 됐다. 처음에 현장에 갔을 때는 조금 얼떨떨한 면도 없지 않았는데 현장에 있던 많은 선배들이 도움을 주고 조언을 해줘 수월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 다들 편안하게 대해주는 것이 초반의 긴장감을 풀 수 있었던 원동력이라 생각하고, 감사의 인사를 다시금 전하고 싶다.” 

한기웅은 ‘막돼먹은 영애씨12’에서 시크하고 무뚝뚝한 남자로 나온다. 이에 영애가 무엇을 물어봐도 단답형으로 대답하고 무심한 듯 지나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영애의 참 매력을 느끼고 좋아하게 되는 역할이다. 

“작품 속 한기웅이라는 역할은 낯에는 회사 직원이며 밤에는 야간 대학생으로 공부를 하는 캐릭터다. 이 캐릭터는 20대 후반의 현재모습을 대변해 주는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일도 해야 하고 공부도 해야 하는 나아가 두 가지를 다 성취하기 위해서는 열심히 해야 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 같다.” 

극중 그는 영애를 좋아하지만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하지 못했다. 하지만 열린 결말을 통해 앞으로 두 사람이 시즌13에서는 러브라인으로 진전될 수 있음을 예고했다. 

“열린 결말은 만족한다.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결정된 것이기에 러브라인이 연결되지 않아 아쉽거나 그러한 부분은 없다. 혹 시즌13에서 저와 영애의 사이가 급진전 된다면 달달하게 표현해 낼 수 있도록 연기해 보겠다.(웃음)” 

한기웅은 또렷한 이목구비에 훤칠한 키를 소유한 배우다. 방송에서 얼굴을 내비쳤을 때 대중들은 급 호감을 갖기 시작했고, 더불어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물 흐르듯 작품에 융화되는 연기력은 그를 한 번 더 관심 갖게 만들었다. 여기에 쌍둥이라는 타이틀이 ‘한기웅이 누구지?’라는 궁금증과 함께 알아보게 했다. 특히 쌍둥이 배우의 경우는 드물기에 대중들의 관심을 갖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수순. 하지만 비교를 피할 수는 없는 법이다. 말 그대로 ‘형제 싸움’인 셈이다. 정작 본인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꽃미남 쌍둥이 배우라고 많이들 불러주시는데 아닌 것 같다. 훈남까지는 괜찮은데 말이다.(웃음) 많은 사람들이 둘 다 너무 똑같이 생겨 구분을 못 하겠다고 말씀들 하는데, 자세히 보면 다르다. 간혹 쌍둥이 배우라는 타이틀이 연기자 생활을 하는데 있어 걸림돌이 될 수 있을 것이라 말하지만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서로의 연기를 모니터링 해주고 조언을 해주는 등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쌍둥이라서 안 좋은 점은 어릴 때 있었다. 옷을 서로 차지하기 위해 싸웠지만 지금은 어느 형제 못지않게 우애가 좋고 누구보다도 서로를 응원해 준다. 문득 든 생각이지만 나중에 결혼을 해서 쌍둥이를 나아도 좋겠다는 생각도 든다.” 

이제 갓 연예계에 발을 내딛은 한기웅. 그가 생각하는 배우란 무엇이며 앞으로 그리고 있는 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훈훈했던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아직 배우라는 말이 어색하다. 주변에서 많이 알아봐주시고 연기 잘한다고 칭찬해 주시지만 이 모든 것은 더 열심히 잘하라는 채찍질이라 생각한다. 배우로서는 아직 이렇다하게 보여준 것이 없기에 뭐든 기회가 된다면 잘 소화해 내고 싶다. 굳이 꼽자면 사극이나 느와르 장르의 영화에 출연해 보고 싶다. 내 이미지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싶다.” 

안하나 기자 ahn1113@mkculture.com 


원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