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CENTER

'막영애13' 김현숙, 한기웅 마음 고백 장난으로 '치부'

한기웅이 김현숙에 마음을 드러냈지만 김현숙은 장난으로 치부했다.

29일 방송된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3'에서는 이영애(김현숙 분)가 과장으로 승진한 기념으로 다 같이 회식을 했다.

이영애는 기분이 좋은지 술이 취했고 한기웅(한기웅 분)은 그런 이영애를 부축해주며 이영애의 승진을 축하했다.

이에 이영애는 "이렇게 승진한거 다 우리 사장님 덕분이야. 그러니 앞으로 사장님한테 잘해야지"라며 이승준(이승준 분)에 고마워했다.

이 말에 한기웅은 서운해하는 표정을 지었고 이영애는 이직을 준비하는 한기웅에게도 잘 될 것이라며 응원을 했다.

한기웅은 "내가 합격하면 우리 잘될수도 있는거 아니에요?"라고 이영애에게 마음을 드러냈지만 이영애는 이런 한기웅의 말을 장난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한기웅은 "누나 사내연애는 싫다면서요. 내가 회사 옮기면 우리 잘될수도 있는거잖아요"라고 다시 한번 말했지만 이영애는 끝까지 장난치지 말라고 하며 한기웅을 무안하게 했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정주리 기자(p656@starnnews.com)


원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