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ITH Artist

정보석 (Jung Bo Seog)

Birth 1961년 / Height 180cm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 /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전 수원여자대학 연기영상과 부교수

FILMOGRAPHY

TV Shows

2019 TvN  막돼먹은 영애씨

2018 MBC 부잣집 아들, MBN예능 우리동네 맛집 탐방 미식클럽, SBS 흉부외과

2017 MBC 왕은 사랑한다, KBS 매드독
2016 MBC 몬스터
2015 MBC 딱 너 같은 딸, MBC 장밋빛 연인들
2014 MBC 골든 크로스, KBS 내일도 칸타빌레
2013 MBC 불의 여신 정이, MBC 백년의 유산
2012 MBC 무신, MBC 못난이 송편, SBS 샐러리맨 초한지

2011 MBC 내 마음이 들리니
2010 SBS 자이언트, MBC 폭풍의 연인
2009 MBC 지붕뚫고 하이킥
2007 KBS 대조영 외 다수


Movie

2010 오션스

2006 아내의 애인을 만나다
2003 나는 나를 파괴 할 권리가 있다
2002 쓰리

2001 좋은 걸 어떡해
2000 오! 수정, 스트레인저 댄 서울 외
1995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외

1994 49일의 남자

1993 웨스턴 애비뉴
1992 걸어서 하늘까지
1991 아그네스를 위하여, 젊은날의 초상 외 다수


THEATER

2019 레드

2017 세일즈맨의 죽음

2015 레드
2013 햄릿
2012 삼국유사 프로젝트 - 멸
2011 우어파우스트, 민들레 바람 되어 외 다수



PRESS CENTER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정보석이 팝페라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카이에게 무한 애정을 보였다.  

카이는 1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미식클럽'에 출연해 "서울대 학사, 석사, 박사 출신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샤로수길 지식을 뿜어냈다. 

이에 김태우는 "박사는 다르구나. 조밀조밀하게 설명을 잘 하네"라고 놀라워했고, 정보석은 "역시 서울대네!"라고 감탄했다. 

그러자 김태우는 "오늘 '서울대'만 한 20번 하신 거 같다"고 돌직구를 날렸고, 정보석은 "서울대잖아~♥"라고 싱글벙글했다. 

정보석은 이어 "우리 때는 서울대 갔다고 그러면 가문의 영광이거든"이라며 카이에게 무한 애정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MBN '미식클럽' 방송 캡처]


원문보기 >

[톱스타뉴스 이예지 기자] ‘부잣집 아들’ 정보석이 화제가 되면서 과거 그가 ‘지붕뚫고하이킥’에 출연했던 모습 또한 덩달아 주목을 받았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정보석 지붕뚫고하이킥때 모습’이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은 정보석이 ‘지붕뚫고하이킥’에 출연했을 당시 모습이다.

특히, 앳되 보이는 그의 모습에 시선이 집중됐다.
이에 네티즌들은 “우와 대박”, “지붕뚫고 하이킥 진짜 재밌게 봤었는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보석이 현재 출연하고 있는 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밤 8시 45분 MBC에서 방송된다.

그는 1986년 KBS 드라마 ‘백마고지’로 데뷔했으며 1962년 5월 2일생으로 올해 나이 57세이다.
그가 출연했던 ‘지붕뚫고하이킥’은 총 126부작으로 지난 2010년 3월 19일 방영종료됐다.
‘지붕뚫고하이킥’에서는 오현경, 진지희, 최다니엘, 신세경 등 출연했다.

원문보기 >

정보석과 윤유선이 며느리살이를 할 처지가 됐다.


8월 5일 방송된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연출 최창욱)에서 원용(정보석)은 몽몽(엘키)가 자신의 스킨 향을 거부하자 충격받았다.


함께 식사하려다 몽몽은 밥을 못먹겠다면서 갑자기 뛰쳐나갔다명하(김민규)는 따라 들어온 현숙(윤유선)에게 아빠 스킨 냄새가 역하다더라라고 얘기했다.


나중에 현숙에게 얘기를 전해들은 원용은 펄쩍 뛰며 쟤들 원룸 얻어서 보내라라며 흥분했다원용은 그냥 옥탑방 두는 건데 왜 데려와서라며 자신의 가슴을 쳤다.


현숙과 원용이 과연 아들과 며느리를 마냥 두고 볼가.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저녁 8 45분에 방송된다.

iMBC 김민정 | 화면 캡쳐 MBC


원문보기 >

정보석이 가정을 위해 아들과 며느리에게 사과했다.

8월 5일 방송된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연출 최창욱)에서 원용(정보석)은 현숙(윤유선)의 설득으로 몽몽(엘키)에게 사과했다.


한없이 뻔뻔한 행각을 벌이는 명하(김민규)의 행태에 화난 원용이 골프채까지 휘두르는 모습에 겁먹은 몽몽은 중국으로 돌아가겠다고 우겼다현숙과 경하(홍수현), 영하(김주현)까지 나서 원용에게 사과를 종용하고몽몽에게 우리 아빠 그런 분 아니셔.”라고 설득했다.


그럼에도 요지부동인 엘키 앞에 원용이 선물을 잔뜩 싸들고 들어왔다. “뭘 좋아할지 몰라서 다 사왔다우리 세 번째 딸!”이라며 원용이 선물을 안기자 몽몽은 마음을 풀었다.


아빤 역시 좋은 사람이예요.”라며 몽몽이 원용을 안자 다시 가정에는 평화가 찾아왔다현숙이 원용에게 가관이다라며 웃자 그는 정색하고 시비 걸지 마가정의 평화를 위해 빼갈 한 잔 들이키고 온 사람이야!”라며 큰소리쳤다.


현숙은 잘 참았다며 원용을 격려했다.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된다.

iMBC 김민정


원문보기 >

[톱스타뉴스 강지연 기자]  ‘부잣집 아들’에서 정보석(김원용 역)이 아내와 딸들에게 역정을 냈다.

5일 방송된 MBC ‘부잣집 아들’에서 정보석(김원용 역)이 아내와 딸들에게 역정을 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명하의 아버지가 골프채를 휘두르며 명하를 때리는 모습에 잔뜩 겁을 먹은 몽몽이 명하에게 중국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명하는 지금 사는 집이 너희 집이라고 말하면서 몽몽을 달랬다. 명하와 몽몽의 모습을 본 박현숙이 남편의 사무실로 찾아 남편에게 이 상황을 전했다. 박현숙으로부터 상황을 전해들은 김원용은 어이 없다는 표정이었다. 박현숙은 남편에게 몽몽에게 사과하라고 말했다. 김원용은 아내를 위해서 행동한 척하며 얼렁뚱땅 넘어가려고 시도했으나 소용 없었다. 김원용은 아내 앞에서는 아버지로서의 체면 때문에 절대 사과할 수 없다고 큰소리쳤다. 그러나 박현숙이 역정을 내고 돌아간 후에 혼자 남게 되었을 땐, 골프채를 휘둘렀던 자신의 행동을 후회했다.

뒤늦게 김원용의 사무실을 찾은 경하와 영하 역시 김원용을 책망했다. 두 딸도 박현숙처럼 김원용에게 명하와 몽몽에게 사과하라고 말했다. 김원용은 골프채를 휘둘렀던 행동을 후회하면서도 자신의 편을 드는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다는 사실에 화가 머리끝까지 났다. 김원용은 계속 명하와 몽몽에게 사과하라고 말하는 두 딸에게 자신은 멋지지도 않고, 옹졸하며 째째한 사람이라고 역정을 내고는 딸들을 사무실에서 내쫒았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저녁 8시 45분, MBC에서 방송된다.


원문보기 >

[헤럴드POP=장민혜 기자]밴드 FT아일랜드 최종훈과 배우 정보석이 성수동 칼국수 집에서 먹방을 선보였다.

3일 오후 방송된 MBN '미식클럽' 성수동 편에는 강균성과 최종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최종훈 정보석이 향한 곳은 닭다리 칼국수 집이었다. 정보석은 "맛있겠다"라며 기대가 상승한 모습을 보였다. 최종훈은 옆자리 앉은 일본인들과 유창한 일본어실력으로 대화를 주고받았다. 최종훈은 닭개장 칼국수를, 정보석은 닭다리 칼국수를 주문했다.

성북동 칼국수 마니아인 정보석은 클로렐라, 파프리카, 들깨 등 세 가지 종류로 이뤄진 면에 감탄을 표했다. 라멘 집 사장인 최종훈은 "국물이 MSG가 안 들어간 깊은 맛이다. 우리 가게도 그러다 보니 저도 맛을 보니 알겠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원문보기 >

[헤럴드POP=장민혜 기자]정보석이 칼국수 맛집 당첨에 낙담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N '미식클럽' 성수동 편에는 강균성과 최종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성수동 지역민 맛집 메뉴로는 칼국수, 짜장면, 햄버거, 김치찌개가 공개됐다. 이에 정보석은 "성수동이라고 해서 기대를 많이 했다. 메뉴가 다양하면서 안 먹어본 메뉴가 많을 거라는 기대를 갖고 왔다. 네 개가 익숙한 메뉴다. 성북동 칼국수 집을 능가하는 맛집을 찾지 못했다"라며 메뉴에 대한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MC 정보석, 이원일 셰프, 허영지, 김구라는 메뉴를 뽑았다. 메뉴를 확인한 정보석은 "메뉴 체인지 되냐"라고 물었지만 제작진은 "안 된다"라고 거절했다. 김구라는 "딱 보니 칼국수 걸렸나 보다"라고 말했다.

허영지는 김치찌개, 정보석은 칼국수, 이원일 셰프는 햄버거, 김구라는 짜장면을 골랐다. 최종훈은 정보석과 칼국수를, 강균성은 김구라와 짜장면을 먹으러 갔다. 
popnews@heraldcorp.com


원문보기 >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국내 유일의 국제 TV페스티벌 서울드라마어워즈가 올해 출품된 56개국 총 268개 작품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할 심사위원 명단을 공개했다. 총 16명의 국내외 드라마 전문가가 포진한 금년 심사위원단 구성은 역대급이라는 평가다.  

서울드라마어워즈의 수상작 선정 과정은 총 2단계로 진행된다. 예심(Preliminary Selection)에서 전체 출품작 중 부문별 본심 진출작(Nominee)이 결정되고, 본심(Final Selection)에서 최종 수상작(Winner)이 가려진다. 예심 심사위원단은 국내 전문가 중심으로, 본심 심사위원단은 여러 국가의 전문가를 모아 국제적 수준으로 구성됐다.

2018 서울드라마어워즈의 예심에는 '정도전', '적도의 남자' 등을 연출한 KBS 강병택 PD, '병원선', '개과천선' 등을 연출한 MBC 박재범 PD, '대물', '무사 백동수' 등을 연출한 SBS 이명우 PD 등 지상파 3사의 간판 드라마 PD 들이 대거 포함됐다. 작년과 올해에 걸쳐 미국과 일본에서 리메이크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드라마 '굿 닥터'의 KBS 원작 드라마를 집필한 박재범 작가도 참여했다.

학계에서는 이론과 현장에 모두 정통한 성신여대 노동렬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심사위원단에 합류했다. 노 교수는 드라마 제작현장에서 16년 동안 왕성하게 활동하며 '왕꽃 선녀님', '골목 안 사람들' 등의 작품을 남긴 드라마 PD 출신이다. 그 외에도 영국 '스크린 인터내셔널'의 한국 전문 평론가 제이슨 베셔베이스, 다큐프라임 '부모쇼크' 시리즈로 큰 사회적 반향을 가져왔던 다큐 전문가 EBS의 김광호 PD, 드라마 제작사 아폴로 픽쳐스의 이미지 대표, 김교석 TV 칼럼니스트 등도 예심 심사위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국제 시상식의 위상에 맞게 본심 심사위원단은 미국, 유럽, 일본, 중화권, 동남아시아, 한국 등 각 문화권을 대표하는 최고의 전문가들을 모아 구성했다.

미국에서는 조지 클루니, 톰 크루즈, 윌 스미스 등 최고의 할리우드 스타 등을 클라이언트로 구축해 영화, 스포츠, TV 업계 등에서 광범위한 사업을 벌이고 있는 대형 에이전트 기업인 크리에이티브 아티스트 에이전시(CAA)의 TV 부문 에이전트 마이클 고든(Michael Gordon)이 합류했다. 독일에서는 우리나라의 KBS와 같은 공영방송사인 ZDF의 콘텐츠 전문 자회사 ZDF Enterprise의 로버트 프랑케(Robert Franke) 부사장이 초빙됐다.

일본에서는 드라마 부문 국제 에미상 노미네이트 경력을 가진 NHK의 타카시 이시키 PD가 합류했고, 동남아 3대 방송그룹으로 일컬어지는 인도네시아 MNC 그룹의 계열사 MNC 픽쳐스의 타이탄 허마완(Titan Hermawan) 대표도 함께 했다. 대만에서는 11개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방송사 EBC의 일링 추(Iling Chou) 드라마 채널 총괄 국장이 중화권을 대표해 심사에 임했다.  

한국 심사위원으로는 올해 데뷔 32년째를 맞고 있는 배우 정보석이 함께했다. 1986년 데뷔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TV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아온 명품 배우이자 대학에서 차세대 연기자를 양성하고 있는 교육자이기도 하다.

유동근 서울드라마어워즈 2018 심사위원장은 "국내외에 걸쳐 최고의 드라마 전문가들이 모여 치열한 논의 과정을 거치는 만큼 최선의 결론에 도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하며 "9월 3일 시상식을 통해 발표될 최종 수상 결과를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드라마어워즈 공식 기자간담회는 오는 7일 오후 3시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SBS 장예원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개최된다. 이 자리에서는 각 부문별 노미네이트 작품 발표와 함께 심사위원들의 심사평이 진행되고, 해외 초청작 및 주요 참석 셀렙 등도 발표될 예정이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원문보기 >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부잣집 아들'에서 정보석이 결국 폭발했다. 


29일 저녁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연출 최창욱) 70회에서는 김명하(김민규)의 유난에 김원용(정보석)이 화를 참지 못했다. 


이날 몽몽(엘키)은 박현숙(윤유선)의 심부름을 다녀왔다가 몸이 아파 앓아누웠다. 그 모습을 본 김명하는 박현숙에 "하마터면 몽몽이 유산할 뻔했다. 세상 모든 시어머니들이 그래도 내 엄마는 안 그럴 줄 알았다. 누가 이 날씨에 무식하게 심부름을 보내냐"고 막말을 쏟아냈다.


김명하는 몽몽을 지켜야 한다며 유난을 떨었다. 김명하는 몽몽을 위해 방 안까지 음식을 배달했다. 김명하는 몽몽에 "모든 걸 방 안에서 해결해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다 김명하는 유일하게 화장실 사용에 문제가 있음을 알아챘다. 


김명하는 곧장 김원용에 "한 달만 저희랑 방 바꿔달라. 안방에 화장실 있지 않나"고 요구했다. 아무런 말 없이 김명하의 행동을 지켜보던 김원용은 골프채를 꺼내들었다. 김원용은 "부모가 가만히 참고 있으니 가마니로 보이냐. 너희 둘이 동거할 때부터 거동을 못하게 만들어야 했다"며 문을 잠그고 폭력을 휘둘렀다. 


다친 김명하를 박현숙이 치료해줬다. 박현숙은 멍이 가득한 김명하의 등을 보고 "아들을 잡으려고 작정을 했구나"라며 속상해했다. 그제서야 김명하는 박현숙에 미안함을 느꼈다.  


[티브이데일리 윤송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원문보기 >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정보석이 부산 복국의 맛에 푹 빠졌다. 

27일 MBN ‘미식클럽’에서 정보석은 48년 역사의 부산 전통 복국 집을 찾았다.  

각기 다른 특징의 네 가지 복 중 정보석이 택한 건 까치복국이다. 밑반찬으로 제공된 복어껍질 무침의 맛에 정보석은 “정말 탱탱하다. 콜라겐을 통째로 먹는 것 같다”라며 놀라워했다. 

이제 메인요리인 복국을 맛볼 차례. 식초와 초장을 곁들인 복국에 정보석은 일찍이 매료된 모습이었다. 

그는 “회를 먹는 식감이다. 정말 탱글탱글하고 맛있다”라고 극찬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MBN 


원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