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ITH Artist

정보석 (Jung Bo Seog)

Birth 1961년 / Height 180cm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 /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전 수원여자대학 연기영상과 부교수

FILMOGRAPHY

TV Shows

2019 TvN  막돼먹은 영애씨

2018 MBC 부잣집 아들, MBN예능 우리동네 맛집 탐방 미식클럽, SBS 흉부외과

2017 MBC 왕은 사랑한다, KBS 매드독
2016 MBC 몬스터
2015 MBC 딱 너 같은 딸, MBC 장밋빛 연인들
2014 MBC 골든 크로스, KBS 내일도 칸타빌레
2013 MBC 불의 여신 정이, MBC 백년의 유산
2012 MBC 무신, MBC 못난이 송편, SBS 샐러리맨 초한지

2011 MBC 내 마음이 들리니
2010 SBS 자이언트, MBC 폭풍의 연인
2009 MBC 지붕뚫고 하이킥
2007 KBS 대조영 외 다수


Movie

2010 오션스

2006 아내의 애인을 만나다
2003 나는 나를 파괴 할 권리가 있다
2002 쓰리

2001 좋은 걸 어떡해
2000 오! 수정, 스트레인저 댄 서울 외
1995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외

1994 49일의 남자

1993 웨스턴 애비뉴
1992 걸어서 하늘까지
1991 아그네스를 위하여, 젊은날의 초상 외 다수


THEATER

2019 레드

2017 세일즈맨의 죽음

2015 레드
2013 햄릿
2012 삼국유사 프로젝트 - 멸
2011 우어파우스트, 민들레 바람 되어 외 다수



PRESS CENTER


[뉴스1 권현진 기자] 배우 정보석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13회 서울 드라마 어워즈(2018)’에 시상자로 참석해 심사위원 특별상을 발표하고 있다. 


원문보기 >

[스타데일리뉴스=박병준 기자] 정보석, 성시경이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서울드라마어워즈2018에 참석했다.

서울드라마어워즈는 한국방송협회와 사단법인 서울드라마어워즈 조직위원회에서 주최하는 국제 드라마 시상식으로 오는 4일 오후 4시 40분 SBS를 통해 녹화방송 된다.


원문보기 >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SBS 새수목 '흉부외과'(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조영광)의 고수와 엄기준, 서지혜 등 출연진들이 환상적인 호흡을 펼치며 대본리딩 시간을 순간 삭제시켰다. 

드라마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 의사로서의 사명과 개인으로서의 사연이 충돌하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들의 이야기로, 2017년 히트작인 '피고인'의 조영광 감독과 최수진, 최창환 작가가 다시 뭉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8월초 드라마팀은 제작진과 주인공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본리딩을 진행했다. 당시 조영광감독은 인사말에서 "선배감독들이 캐스팅이 끝난거면 드라마의 반이 완성된거나 마찬가지라고 했는데, 이제야 실감난다"라며 "이렇게 '흉부외과'에 캐스팅되신 모든 분들이 소중하고, 오늘 이렇게 모여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말해 우레와 같은 박수를 받았다. 이어 조감독은 최수진, 최창환 작가를 소개하며 "'피고인'때 같이 작업했던 두분"이라는 소개를 이었다. 

이어 배우의 인사순서에서 고수는 "서로를 위하는 마음이 마지막까지 이어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엄기준과 서지혜 또한 이구동성으로 "열심히 연기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리고 정보석은 "우리 드라마를 즐겁고, 뜨겁게, 재미있게 촬영해보자"라는 말로 파이팅을 이끌어냈다.  

모든 배우들의 인사가 끝나자 박영수 책임PD는 "'흉부외과'는 올해 하반기 기대작인데, 오늘 오신 분들을 뵈니까 더욱 확신이 생겼다"라는 말로 박수갈채를 받았다,

그러다 대본리딩이 시작되기 직전 조영광 감독은 "또 메디컬드라마야?라고 할 수 있지만, 우리의 삶과 그 안의 사연을 가장 극적으로 담을 수 있는게 바로 이 메디컬 드라마다"라며 "그리고 이번 드라마를 준비하면서 사람을 살려야 하는 '흉부외과'의사의 삶과 드라마를 살려야 하는 사명을 가진 드라마제작진의 삶이 비슷한 점도 있음을 알게 되었다"라고도 언급했다.  

특히 그는 "신은 인간을 만들고, 흉부외과 의사는 인간을 살린다"라며 "좋은 작품이 나왔을 때 우리 모두의 심장은 더욱 뛸 것"이라는 명언으로 감탄을 이끌어 내기에 충분했던 것이다. 

이윽고 대본리딩이 시작되고, 박태수역 고수와 최석한역 엄기준이 수술방에서 심장을 놓고서 긴박하게 대사를 주고받았고, 심장수술을 성공리에 마친 뒤 벅찬 느낌도 대사로 실감나게 연기해냈다. 뿐만 아니라 앰뷸런스를 타고 가는 걸로 설정된 고수와 남우진역 이재원은 대본을 읽는 것만으로도 긴박한 상황을 전달해냈다. 윤수연역 서지혜 역시 환자를 살려내기 위해 임팩트있게 등장하면서 몰입감 있는 대본을 대사만으로 현실감있게 구현해냈다 

이들 외에도 안지나역 김예원, 윤현일역 정보석, 윤현목역 남경읍, 구희동역 안내상, 강은숙역 장소연, 이중도역 차순배, 이정애역 이덕희, 구동준역 최대훈, 황영철역 조재윤, 이대영역 정희태, 손재명역 손광업, 이선영역 박경혜, 배유리역 정유민, 이미란역 남태부 등은 자신의 캐릭터를 살려내며 대본리딩시간을 순식간에 마무리 했다.

한 관계자는 "'흉부외과'에 출연하는 배우분들이 대본리딩부터 캐릭터에 몰입하며 시간을 순식간에 보내게 되었다"라며 "본격적으로 방송이 시작되면 배우분들의 열연이 더해지면서 더욱 흥미진진하고 재미있는 드라마를 보실수 있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피고인' 작가와 감독 콤비의 재회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드라마 '흉부외과'는 '친애하는 판사님께' 후속으로 9월중에 SBS-TV를 통해 방송된다.


원문보기 >

[스타뉴스 최창원 인턴기자] 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홍수현이 산티아고 순례길로 떠나려 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기획 김승모)에서는 산티아고 순례길로 떠나려는 경하(홍수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행을 가기 위해 휴직계를 낸 경하(홍수현 분)와 원용(정보석 분)이 대화를 나눴다.  

원용은 경하에게 "왜 도망가는 거냐. 용이 때문이냐?"고 물었다. 경하는 "그런 거 아니다"고 답했다. 원용은 "거짓말 하는 거냐? 아빠가 믿어줄게"라며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경하는 엄마에게 섭섭하냐는 원용의 질문에 "엄마 입장 이해해요"라고 답했다.
 
이어 경하는 "저 용(이창엽 분)이한테 차였어요", "제 갈 길 가라고 하더라고요. 여행 허락해 주실거죠?"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

[헤럴드POP=장민혜 기자]남산 인근 지역민들이 택한 맛집 1위는 일본식 양갈비 전문점이었다.

24일 저녁 방송된 MBN '미식클럽'에서는 남산 소월길 맛집을 탐방하러 간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지역민 맛집으로 꼽힌 메뉴는 육회 비빔밥, 불고기 파전, 연어, 베트남 음식 전문점 등이었다. 이원일 셰프와 정보석은 한옥 맛집으로 갔다. 한옥 맛집에서 이들이 만나게 된 메뉴는 육회 비빔밥이었다. 비빔밥은 놋그릇에 담겨져 나왔다. 이원일 셰프는 "놋그릇에 음식을 담으면 쉽게 상하지 않는다. 오방색이 들어간 음식이 들어가 있으면 화려하고 멋있다. 이거로도 점수를 따고 들어간다"라고 설명했다. 정보석은 "이 집 고추장은 자극적이지 않다. 고추장이 맛을 올려주는데 다른 맛을 해치지 않는다"라고 평가했다. 이원일 셰프는 "다른 지역은 육회를 다져서 넣는데 두툼한 육회가 들어갔다. 서울식인 거 같다"라고 분석했다. 

김태우는 불고기 파전을 먹으러 갔다. 불고기 비빔면과 함께 시식을 시작했다. 불고기 파전을 맛본 김태우는 "신의 한수가 약간 탄 맛이 난다. 불고기가 달고 청양 고추 때문에 매콤함이 올라오면서 파의 아삭함이 살아있다. 맥주 마시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태우는 "파전을 주는데 간장을 왜 안 주나 싶었는데 모든 간이 다 돼 있다. 굳이 간장을 찍지 않아도 된다"라며 파전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김태우는 부산서 올라왔다는 옆 테이블 커플과도 대화를 나누며 식사를 즐겼다. 특히 먼저 맛을 보고는 부산 커플에게 어떻게 먹으면 좋을지 조언해 주기도. 불고기 비빔면을 맛본 김태우는 "처음 먹어본 맛이다. 간장소스라서 짭쪼름하고 달콤하다. 쫄깃하다. 식감도 느껴지고 매운 소스보다 부담이 안 된다"라고 평가했다. 

김구라는 박준우 셰프와 연어를 먹으러 갔다. 두 사람은 연어삼합을 주문했다. 연어삼합이 준비돼 나오기까지 두 사람은 연어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다. 연어삼합을 맛본 김구라와 박준우 세프는 만족을 표했다.

허영지는 베트남 음식 전문점에 갔다. 허영지는 분짜, 반미 샌드위치, 라임 에이드를 주문했다. 라임 에이드를 마신 허영지는 "에이드 마시면 그냥 톡톡 쏘고 자극적인 맛 때문에 잘 안 마셨는데 이건 자극적이지 않다"라고 말했다.

남산 지역민 맛집 1위는 양갈비 구이였다. 멤버들은 지역민 맛집 1위인 양갈비 집으로 향했다. 이곳 주인은 일본서요리 학교를 나오고 배워 왔다고. 일대일로 고기를 구워주는 시스템으로, 평소 영업 시간 전에 재료가 동나면 마감할 정도로 인기가 많은 곳이라고. 이곳의 특제 소스를 더한 양갈비를 맛본 김구라는 "불맛이 좋다"라며 감탄했다. 허영지는 "너무 맛있어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태우는 "양고기를 좋아해서 많이 먹어봤는데 누린내를 피해가지 못한다. 여긴 누린내가 없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원문보기 >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미식클럽’ 정보석이 남산 미식탐방에 앞서 아내의 김밥을 선보였다.

24일 방송된 mbn 예능 ‘우리동네 맛집탐방 미식클럽(이하 ’미식클럽)’에서는 데이트족들의 필수 코스 남산 맛집에 출격한 스타 미식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구라와 정보석은 아재 감성을 발휘해 향수를 떠올렸다. 김구라가 “저희 때 남산은 아베크 족으로 유명했다”고 운을 뗐다.이에 정보석이 당시 지금의 아내와 함께 남산도서관에서 데이트를 했다며 추억을 전했다. 

정보석은 “그때 추억을 겸해서 (아내의) 도시락을 싸왔다”고 김밥을 비롯한 후식과일까지 선보여 모두를 감탄케 했다. 그는 “에피타이저로 맛만 좀 보시라”고 말했다. 지난 방송에서 정보석은 “김밥은 와이프가 잘 싼다. 증명해줄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정보석의 아내가 싸준 미니김밥과 반찬을 맛본 스타 미식단은 “너무 맛있다”고 감탄사를 연발했다.


원문보기 >

[MBN스타 김솔지 기자] ‘미식클럽’ 정보석이 불의의 사고로 후각을 잃었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방송된 MBN ‘미식클럽’에서는 정보석, 김구라, 김태우, 허영지, 이원일 셰프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으로 맛집 탐방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출연진들은 연희동 지역민 맛집 1위를 차지한 이연복 셰프의 중식당을 찾았다. 

이날 이원일 셰프는 이연복 셰프가 자리를 비우자 출연진들에게 “사실 (이연복) 선생님이 38년 전 축농증 수술로 후각을 잃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정보석은 “후각을 못 느끼는데 이런 요리를 만들다니”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어 정보석은 “사실 내가 식감에 집착했던 이유가 있다. 작년 연말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정보석은 작년 연말 야구 경기 중 공에 얼굴을 맞는 부상을 입었다. 이로 인해 수술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았다. 

정보석은 “사고로 인해 후각을 잃었다”며 “입으로 느껴지는 향은 있는데, 코로 향을 느끼지 못한다. 그래서 먹을 때 식감에 많이 집중한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원문보기 >

[뉴스엔 김예은 기자] 정보석이 지난해 사고를 당한 후 후각을 잃었다고 밝혔다. 

8월 17일 방송된 MBN ‘미식클럽’에서는 이연복 셰프가 운영 중인 중식당을 찾았다. 

이날 이원일 셰프는 이연복이 자리를 비운 사이 “연복 선생님께서 후각이 없다”고 조심스레 얘기했다. 이에 멤버들은 “영화 같다”, “베토벤이시냐. 후각이 없는데 이런 요리를..”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특히 정보석은 “내가 식감에 집착하는 게 작년 연말에 사고로 얼굴을 다쳤다. 나도 후각이 없다. 입으로 느껴지는 향은 있는데 코로 맡는 향은 없다. 그래서 먹을 때 식감에 많이 의존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사진=MBN 캡처) 


원문보기 >

[헤럴드POP=장민혜 기자]배우 정보석이 비빔 막국수를 맛보며 행복을 느꼈다.

17일 저녁 방송된 MBN '미식클럽'에서는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으로 맛집 탐방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원일 셰프와 김태우는 지역민 맛집으로 우동을, 허영지는 한정식을, 정보석은 막국수를, 김구라는 덮밥을 먹으러 갔다.

정보석은 메밀 비빔 막국수와 고기를 곁들여 먹었다. 정보석은 "씹을 때마다 팍팍팍 터지는 식감으로 먹는다. 순도 높은 면은 즐거움이 세다"라고 평가했다. 

정보석은 "너무 맵지도, 달지도 않다"라며 호평을 보냈다. 고기 맛을 본 정보석은 "직화를 해서 향이 난다. 고기가 곁들여지니까 맛의 중심을 잡아주는 느낌이다. 오늘의 식사는 행복이다"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

정보석이 강남길을 그리워했다.


8월 12일 방송된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연출 최창욱)에서 원용(정보석)은 광재(김지훈)을 붙잡고 계동(강남길)에 대해 얘기했다.


술을 잔뜩 마신 원용은 광재와 마주치자 넌 왜 안 들어가내가 맞춰볼까?”라고 했다광재는 그 말에 뜨끔했지만 용이 시험보니까 조용히 공부하라고 나온 거 아냐.”라는 원용의 짐작에 안심했다.


왜 이렇게 술 많이 드셨어요?”라는 광재의 물음에 원용은 너희 아버지 얘기가 나와서. 60도 못살고."라고 한탄했다그러면서 원용은 하늘을 보고 계동아 100살도 넘게 살 거다네 아들 광재도 환갑 되는 거 보고 갈 거야약오르지?“라며 소리쳤다.


원용은 광재의 손을 꽉 쥐고 집으로 향했다.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저녁 8 45분에 4회 연속 방송된다.

iMBC 김민정 | 화면 캡쳐 MBC


원문보기 >